Yves Saint Laurent, Algerie(1936-2008)


이브 생 로랑은 프랑스령 알제리에서 태어났고, 파리에서 주로 활동한 작가입니다. 디올에서 경력을 시작한 그는 1961년 자신의 이름을 건 브랜드 Yves Saint Laurent YSL을 런칭했습니다. 최초로 여성을 위한 바지 정장을 만드는 등 패션 업계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왔다. 미술에도 많은 애정을 갖고 있던 그는 몬드리안, 피카소, 마티스, 브라크 등의 작품에 대한 오마주 작업을 컬렉션으로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1982년에는 생존 패션 디자이너 최초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회고전을 열었고,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는 대표 작품 300점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었습니다. 2002년 공식적인 은퇴를 선언했고, 40년 업적을 회고하는 대규모 회고전이 파리 퐁피두 센터에서 열렸습니다. 은퇴 이후 생 로랑은 그의 파트너 피에르 베르제와 함께 설립한 재단을 위한 활동에 매진했습니다. 그 결과 지금도 파리와 모로코 마라케시 뮤지엄에서 그의 작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Yves Saint Laurent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