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mited Stock]이브가 앤디와 만났을 때


이브가 앤디와 만났을 때


이번 기획전 <이브가 앤디와 만났을 때>를 통해 이브 생 로랑이 아티스트와 함께한 레어한 작품을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1970년에대 발표된 두 작품을 준비했는데요. 패션과 아트를 사랑하는 분들이라면 한번쯤은 보셨을 작품입니다. 앤디 워홀이 그린 이브 생 로랑의 초상화가 그 첫번째 작품입니다. 그리고 또 다른 하나의 작품은 프랑스 패션 포토그래퍼인 장루프 시에프가 담은 이브의 누드 사진입니다. 1960년대부터 계속된 이브의 아트 콜라보이션의 일부인 작품들을 소개해드립니다.


이브 생 로랑과 친분 있었던 아티스트 앤디 워홀이 작업한 이브의 초상화입니다. 1972년 작업한 작품으로 이브 생 로랑 재단의 뮤지엄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Portraits of Yves Saint Laurent by Andy Warhol (1928-1987), 1972.© ADAGP, Paris 2017



😎 Yves Saint Laurent, Paris, 1972 by Andy Warhol

이브 생 로랑과 삐에르 베르제는 1968년 앤디 워홀을 만나 친구가 되었습니다, 워홀은 1970년 가을 영화 <L'Amour>를 촬영하는 동안 2주 동안 파리에 머물렀고 이브와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수줍음 많았던 이브와 앤디는 당대 패션과 예술을 바꾸는 각자의 역할에서부터 많은 공통점을 공유하며 친해졌습니다. 1972년 워홀은 생 로랑의 초상화 시리즈를 작업했고, 1986년에는 이브의 반려견이었던 'Moujik'의 초상화를 작업했습니다.

🗞️ Fashion & Pop Art in 1960's

1960년대는 예술과 패션의 관계에 있어서 중요한 전환점이 된 시기입니다. 팝 아티스트들은 추상 표현주의의 지배에 적극적으로 저항하면서 대중문화의 이미지를 예술계로 들여왔습니다. 이와 같은 고급문화와 대중문화의 경계를 허물려는 시도는 1960년대 패션계에서도 적극적으로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1960년대 패션 디자이너들은 대중문화에서 영감받은 작업을 해나가며 예술 엘리트주의를 근절하고 패션을 민주화하려는 사명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 선두에 앤디 워홀과 이브 생 로랑이 있었습니다. 워홀은 패션 매거진 일러스트레이터로 일을 시작했고, 할리우드, 패션 아이콘 등에 그의 작품은 영향을 끼쳤습니다. 이브 생 로랑 또한 예술에서 영감받은 몬드리안 드레스를 1965년 발표하는 등 예술 작품을 패션으로 해석해냈습니다.



YSL 남성 향수 홍보를 위해 촬영된 장루프 시에프의 사진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1971년 촬영되었으며, 2010년 크리스티 파리 경매에서 약 5,800만 원에 낙찰된 기록을 갖고 있습니다. 미망인 피에르 베르제가 운영 중인 이브 생 로랑 재단의 뮤지엄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 Foundation Pierre Berge - Yves Saint Laurent, Estate of Jeanloup Sieff



📸 Yves Saint Laurent, Paris, 1971 by Jeanloup Sieff

장루프 시에프가 1971년 작업한 이브 생 로랑의 누드 초상은 2010년 6월 30일 크리스티 파리에서 열린 경매 <Jeanloup Sieff Photographies, Collection Gert Elfering>에 출품되며 39,400 유로(약 5,80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장룹 시에프는 이 작품에 대해 "이브는 충격을 주고 싶어 했습니다."라고 회상했습니다. 이 작품이 공개되기 전까지 이브는 수줍음 많은 사람으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YSL의 새로운 남자 향수를 직접 홍보하기 위해 가면을 벗고 진지하게 포즈를 취했습니다. 당시 이 사진은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광고 역사에 한 획을 그었습니다.  


🗞️ YSL 'Pour Homme' on Magazine in 1971

이브 생 로랑은 1961년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 자신의 브랜드를 런칭했습니다. 10년이 지난 1971년 향수를 런칭하게 됩니다. 여성용인 'Rive Gauche'와 남성용 'Pour Homme'입니다. 두 향수는 모두 대담함을 컨셉으로 잡았다고 하는데요. 특히나 장루프 시에프가 촬영한 홍보용 사진을 위해 이브가 누드로 포즈를 취하면서 더욱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브의 연인인 피에르 베르제는 "동성애자들을 특별히 겨냥한 것은 아니었지만 동성애자들 사이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 이브 생 로랑의 1971년 컬렉션 이야기

1971년 이브 생 로랑은 1940년대 전쟁 패션에서 영감받은 컬렉션인 'Libération'과 'Quarante'를 선보였습니다. 이 컬렉션은 플리마켓에서 발견한 옷을 입은 프랑스 패션 디자이너 팔로마 피카소(Paloma Picasso)에게서 영감받았다고 합니다. 짧은 드레스, 플랫폼 슈즈, 어깨 패드, 짙은 화장 등이 많은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레트로 트렌드를 본격적으로 선보인 1971년 컬렉션은 언론의 혹평을 받았던 대중적으로 큰 영향력을 보여줬습니다.


Yves Saint Laurent - Collection haute couture printemps-été 1971


(L) Yves Saint Laurent, Paris, 1971 - 장루프 시에프 (Jeanloup Sieff)

(R) Portraits of Yves Saint Laurent, 1972 - 앤디 워홀(Andy Warhol)